대장동? 이재명? 쉬운 방법이 있는데

화천대유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 뜰 등 대장동과 관련해서 온 나라가 시끄럽다. 하긴 870만 원을 투자하면 배당금이 100억 원이니 경천동지할 일이긴 하다.

모르긴 하지만 알려진 것으로는 5,500만 원을 투자한 뒤 644억 원을 배당 받은 사람도 있다고 한다. 1,153배다. 11만 프로가 넘는, 숨이 턱~ 막히는 수익률이다.

누군진 모르지만-짐작으론 그놈이 맞는 듯- 분명한 것은 어떤 놈이 사건 뒤에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장담한다.

모르긴 몰라도 이 사건이 알려지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정부도 알고, 여당도 알고, 야당도 알고, 법조계도 알고, 성남시도 알고, 그쪽 시민단체들도 알고, 심지어 언론들도 알았으면서 모르는 척, 어버버~ 하는 것 같다.

잘 모르긴 해도 특검이란 이럴 때 운영하라고 만든 제도로 알고 있다. 검찰이나 경찰은 눈치 봐야 할 곳이 있으니 공정하게 수사하기 어렵고, 또 공정해도 그 공정함을 상대방이 믿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르긴 몰라도 이 사건은 제대로 된 사람을 특검으로 임명하면 게임 끝이다. 아마 다들 이 해결 방법을 알고 있지 싶다. 여당은 계산기 그만 두드리고, 야당은 간땡이 좀 키워라. 쯧쯧

한덕구

덕구일보 편집장.
제가 바담 풍하더라도 바람 풍으로 알아묵으소서.
Copyright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의 일부를 이용할 수 있으나, 무단전재 및 각색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