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WHO “게임중독은 질병” ··· 관련업계 “아동 권리 박탈”

게임중독
WHO가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지정했다.

세계보건기구 WHO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면서 우리 정부도 진단 기준을 마련하는 등 질병으로 관리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한 가운데 게임업계에서는 게임산업의 뿌리가 흔들린다며 반발하고 있다.

WHO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총회 위원회에서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한 새로운 기준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면서 ①게임을 스스로 통제하지 못하거나, ②일상생활보다 우선시할 때, ③게임으로 인한 부정적 결과에도 그만둘 수 없는 경우 등을 게임중독으로 판단했다.

WHO의 이번 결정은 강제성이 없는 권고사항이지만 한국이 이를 받아들인다고 가정하면 통계청의 KCD(한국 표준질병·사인 분류체계) 개정 시기인 2025년에 반영할 수 있다.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한국이 WHO의 권고사항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이자 “게임 개발자는 더 이상 어린이들의 꿈이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질병코드 지정은 유엔 아동권리협약 31조에 명시된 문화·예술적 생활에 완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아동의 권리를 박탈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Copyright ⓒ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 내용을 이용할 수 있으나, 전재 및 각색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