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사람 병원 데려가고 병원비도 내준 착한 고교생들

착한 고교생들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학생 3명이 한 사람을 부축해서 병원 응급실로 들어가고 있다.

각박한 세상에 선행을 베풀고 아무런 말없이 사라졌던 착한 고교생들이 있어 흐뭇하게 한다.

TV조선은 2일 밤, “할아버지를 구한 착한 ‘고3들’”이라는 제목으로 포항의 고교생들의 선행을 보도했다. 관련기사

“오랜만에 전해드리는 따뜻한 뉴스입니다. 주인공은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들인데요 자전거를 타다 크게 다친 사람을 이 학생들이 병원까지 데려가고 돈이 없어 치료를 거부하자, 병원비까지 대신 내 주고는 말없이 떠났던 겁니다…”

앵커가 전한 내용을 간추려보면 이러하다.

지난 24일 저녁 8시. 포항시내 한 횡단보도에서 김 모 씨(64세)가 술을 마시고 자전거를 타다 넘어져 다쳤는데, 이를 목격한 고등학생 3명이 다친 김 모 씨(64세)를 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받게 했다.

이들은 돈이 없어 병원 가기를 거부하는 김 씨에게 “요즘은 병원비가 안 나온다”고 안심시켜 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받게 한 후 몰래 병원비를 계산하고 말없이 사라졌다.

이를 고맙게 여긴 김 씨의 부인이 5일을 병원과 학교를 수소문하여 이 학생들을 찾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얼핏 보면 흔한 일 같지만 결코 그렇지 않은 일이라 판단되어 관련기사 링크로 끝내지 않고 사족을 단다.

우선 이 학생들의 워딩을 보면 어른에 대한 공경심을 알 수 있다.

“약주를 좀 드셔서”
“몸도 제대로 못 가누시고”
“구해드려야겠다는”
“집에 가서 소독한다고 하셔서”

평소 가정교육이 어떠했을지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틀딱’이니 ‘할매미’ 같은 노인을 비하하는 말들이 아무렇지 않게 쓰이는 요즘, 이 학생들의 언어는 아름다운 ‘시어(詩語)’ 같다.

그리고 김 씨 부인이 닷새나 수소문하여 이 학생들을 찾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이 학생들의 선행을 알린 사실 또한 고맙다.

세상이 각박하다 각박하다 백 번을 말한다고 세상이 안 각박해지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일들이 많아지고 많아져서 아무렇지도 않게 될 때 이 세상은 저절로 살기 좋은 세상이 되지 않을까?

자격은 없지만 어른들을 대표해서 이 세 학생 진유석, 김영문, 신대선 군을 칭찬한다. 내가 만약 서울대학교 총장이라면 이번 입시에서 이 세 학생을 우선적으로 뽑겠다. 이 학생들은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어 보인다. 딱~ 보면 안다.

착한 고교생들
《착한 고교생 1》 포항해양과학고 3학년 진유석 군
착한 고교생들
《착한 고교생 2》 포항 세명고 3학년 김영문 군
착한 고교생들
《착한 고교생 3》 포항해양과학고 3학년 신대선 군
착한 고교생들
이 학생들은 치료비를 몰래 계산했다.
착한 고교생들
이런 학생들이 있어 이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

한덕구

덕구일보 주간.
제가 바담 풍하더라도 바람 풍으로 알아묵으소서.
Copyright ⓒ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 내용을 이용할 수 있으나, 전재 및 변형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 

※댓글창은 좋은 솔루션이 나올 때까지 닫아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