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Denver – Sunshine on My Shoulders

안녕하세요~ㅇ!  덕굽니다. 제가 덕구일보의 ‘음악코너’에 처음으로 사연을 띄우게 됐네요. 아직 사연이 도착하지 않았으니 목마른 사람이 우물을 파야지요. 오랜만에 음악 사연을 띄우니 좀 설레이기도 하고 떨리기도 합니다. ^^  그저 좋게 봐주셨으면 합니다.

오래된 기억입니다.

지금은 스타벅스, 커피베네 같은 고급 커피숍이 대세지만 예전엔 음악다방이 많았습니다. 별다방, 학다방, 약속, 쉘부르… 그리고 지역에서 유명한 곳은 부산의 무아.

무아, 이 곳은 MBC 출신 음악 DJ들이 많았지요. 윤시내가 열창한 열애의 주인공 배경모PD도 이 곳 출신입니다. 쉘부르는 음악다방이라 부르기엔 성격이 애매하지만 이종환의 포크사단이 유명했습니다.

다운타운 음악이 한참 열기를 뿜어내던 그 때. 학창시절을 보내고 있던 저는 어느 음악다방에서 DJ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요즘말로 알바입니다.

손님 중에 묘령의 아가씨가 있었는데 … 항상 똑같은 곡을 신청하는 것이었습니다. 존 “덴버의 선샤인 온 마이 숄더 (John Denver – Sunshine on My Shoulders)”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동행도 없이 매일 매일 제 시간이면 찾아와서 그 노래를 듣고 한 시간여 더 머물다 돌아가곤 했습니다.

그러다 언젠가부터 Ghana 쵸코릿 하나가 request 와 함께 Music Box 로 배달되었습니다. 그녀가 보낸 것이었지요. 그렇게 시간은 흘렀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가만 보니 짝수 날과 홀수 날에 따라 쵸코릿의 껍질 색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홀수날은 찥은 갈색, 짝수 날은 빨간 색.

이제 굳이 그녀의 음악신청 쪽지를 확인 하지 않더라도 그녀가 등장하면 존 덴버의 LP를 자동으로 턴테이블에 올려 놓게 되었습니다. 물론 핀은 Sunshine on My Shoulders에 맞춰놓고요.

DJ들은 여러 이유로 이 곳 저 곳 자주 옮겨 다닙니다. 하지만 그 이름도 모르는 아가씨 때문에 저는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비오는 여름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동안 고마웠다는 글을 마지막으로 그녀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며칠 후… 나도 그 음악다방을 그만두었고요.

Sunshine on My Shoulders

이 노래만 들으면 그 기억이 새록새록 합니다. ^^;

여러분도 음악에 얽힌 추억이 있으면  곡명을 사연과 함께 보내주세요. 아픈기억이면 아픈대로 좋은기억이면 좋은대로 예쁘게 잘 포장해서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익명 물론 가능합니다. 가정은 소중하니까요. ^^;

Copyright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 내용을 이용할 수 있으나, 전재 및 각색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