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현숙 시인의 사랑앓이⑭ 달 그리고 그대

달 그리고 그대

달 그리고 그대

흐린 안갯속에 새벽달 뜨거든
그대 보고파하는 나의 그리움이려니

늦은 오후에 낮달이 뜨거든
그대 마중 나간 나의 기다림이려니

까만 밤에 하얀 달 뜨거든
그대 어깨에 기댄 나의 외로움이려니 여기소서

차마 말하지 못한 낯선 언어
차마 표현하지 못한 서툰 몸짓에

비워도 비워도 벅찬 그대이기에
채워도 채워도 허기진 영혼
하얀 백지로 남겨진 그대이기에

Copyright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 내용을 이용할 수 있으나, 전재 및 각색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