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해서 사람을 꼬시는 사람들 – 블로그 편

블로그와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해서 사람을 꼬시는 사람들! ‘사이버 종교 편’에 이어 두 번째 ‘블로그 편’입니다. 더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돈벌이에 혈안이 된 블로거’라고 해야겠군요. 주로 티스토리 블로그이고, 네이버 블로그도 약간 섞여 있는데, 나의 제재 리스트에 등재된 명단 가운데 그런 사람들이 꽤 됩니다.

정상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수익을 얻는 사람은 얼마든지 응원을 하지만 양심을 내팽개치는 사람은 정말 목불인견입니다. 요즘은 이들이 유튜브 쪽으로도 진출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그곳도 머지않아 황폐해지겠군요.

속담 중에 ‘도랑 치고 가재 잡고’라는 말과 ‘마당 쓸고 돈 줍고’라는 말이 있습니다. ‘한 가지 일을 해서 두 가지 이득을 본다’는 뜻의 일석이조(一石二鳥)나 일거양득(一擧兩得)과 같은 뜻을 내포하고 있는 속담입니다.

도랑 치다 가재 잡고, 마당 쓸다 돈을 주워야 자연스러운데 가재를 잡으려고 도랑을 치고, 돈을 주우려고 마당을 쓸다니 무슨 이런 경우가 있는지요?

도랑치고 마당 쓸다가 가재나 돈을 줍는 것 좋은 일입니다. 부수적인 이득이니 축하할 일이지요. 그렇지만 가재 잡기 위해서 도랑을 치거나, 돈을 줍기 위해 마당을 쓰는 것은 못 봐줄 일입니다. 그래서야 도랑 치고 마당 쓰는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겠습니까? 정신이 딴 곳에 있는데요. 설령 결과가 좋더라도 동기가 불순하면 안 되는 겁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이 홍보수단으로 괜찮다는 소문이 돌면서 이들이 몰려들었는데 사람을 홀리는 패턴이 한심할 정도로 똑같아 웃음이 나왔습니다. 모두가 같은 사람에게 배워서 진출한 탓입니다. 그런데 요샌 그런 패턴들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정상적인 계정처럼 포장을 하더군요.

이들은 블로그를 최소 서너 개씩, 많게는 수십 개씩 운영하면서 인기 키워드만 골라 복제하듯 글을 찍어내는데 그러다 포털이나 검색엔진에게 저품질로 낙인이 찍히면 새로운 블로그를 개설하는 열정(?)을 보입니다. 그런 열정이면 세상에 못할 일이 없을 텐데요.

자신의 블로그를 홍보하는 것은 전혀 시빗거리가 아니거니와 트집을 잡고 싶지 않습니다만, 남의 글을 짜깁기하는 등 저작권법을 어기는 것은 문제입니다. 건강한 인터넷 문화가 정착될 날이 오기는 할런지요?

※ 이 글은 전체 블로그가 아니라 일부 불나방처럼 이리저리 돈이 되는 키워드를 찾아 인터넷을 뒤지는 잡(job) 혹은 잡것 할 때의 잡(雜)블로그를 두고 쓴 글이라는 것을 밝히며, 그들 가운데 일부가 이곳에서도 몇 개의 글을 훔쳐간 사실을 알고 있으니 알아서 정리하시기 바랍니다. 각색한다고 모르는 줄 아시는지? 후회는 아무리 빨리 해도 늦다는군요. ^^

Copyright ⓒ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 내용을 이용할 수 있으나, 전재 및 각색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