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현숙 시인의 사랑앓이⑮ 바라다

하트

바라다

바람이고 싶었습니다.
때로는 바람이고 싶었습니다.
그대 고운 두 뺨을 간질이다
그대 고운 미소에 머물다
그대 영혼 속에 파고들어
흔들고 싶었습니다.

빗물이고 싶었습니다.
때로는 빗물이고 싶었습니다.
그대 고운 두 뺨에 흐르다가
그대 고운 입술에 머물다
그대 심장 속에 파고들어
적시고 싶었습니다.

바람에 흔들리고 비에 젖어도
영원히 변하지 않는
나의 영혼을 나의 심장을
그대 고운 두 손에
쥐어 주고 싶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대 안에서
날마다 새롭게 태어나고 싶습니다.

허현숙

하면 된다. 하면 된다. 하면 꼭 된다!
보은하는 하루~♡
오늘도 멋진 날입니다!!
Copyright ⓒ 덕구일보. All rights reserved.
덕구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링크하는 조건으로 기사 내용을 이용할 수 있으나, 전재 및 각색 후 (재)배포는 금합니다. 아래 공유버튼을 이용하세요.